상단여백
기사 (전체 83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축사]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의료연대본부
건치신문  |  2019-04-26
라인
[축사] 대한예방치과・구강보건학회
건치신문  |  2019-04-26
라인
[축사] 대한여자치과의사회
건치신문  |  2019-04-26
라인
"바다를 사이에 둔 동아시아의 동지 건치!"
健康な社会を求めて歯科医師たちが立ち上がり、「健康社会のための歯科医...
이와시타 하루오  |  2019-04-25
라인
"구강정책 수립 위한 건치의 열정에 경의를"
먼저 건강사회를 위한 치과의사회의 창립 30주년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치과계에서 구강보건의료정책 개발과 대정부 구강의료정책 수립을 ...
강충규  |  2019-04-25
라인
"한결같이 걸어온 건치 30년을 축하합니다"
건강사회를 위한 치과의사회(이하 건치)가 30년 동안 한결같이 걸어온 길에 진심으로 감사드리고, 30주년을 다시 한번 진심으로 축하드립...
김희진  |  2019-04-25
라인
"건치, 건강 사회를 위한 올바른 길잡이"
안녕하십니까. 인천광역시치과의사회 회장 정혁입니다.건치 창립 30주년을 인천광역시치과의사회 회원을 대표하여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건치...
정혁  |  2019-04-25
라인
'폭넓은 건강 정의' 위한 새로운 30년 되길
연구공동체 건강과대안 대표가 건강사회를 위한 치과의사회(이하 건치) 회원인 까닭에 부대표인 제가 축하 글을 보내게 되었습니다. 먼저 창...
문현아  |  2019-04-25
라인
"화합・상생의 중심에서 치과계 소통자로"
‘건치! 건강사회를 위한 치과의사회’의 創立 30週年을 축하드리며 무궁한 발전을 기원합니다! 늘 우리 국민들의 건강과 행복을 위해 다양...
박희운  |  2019-04-25
라인
"우리 사회의 건강한 에너지 만들길"
이제 바야흐로 녹음이 우거지는 계절에 접어든 것 같습니다. 건강한 자연과 환경은 늘 우리에게 해독과 재충전의 에너지를 주는 것 같습니다...
윤현중  |  2019-04-25
라인
건치는 '푸딩'이다
건치를 한 단어로 표현하자니 쉽지 않네요. 전 푸딩을 골랐습니다. 음, 썰을 풀면, 가끔 괜찮은 음식점에 가면 후식으로 푸딩이 나옵니다...
최규진  |  2019-04-25
라인
"건치의 동지로....가장 낮은 곳에서 함께"
87년 민주화와 산재추방 운동으로부터 시작된 한국의 보건의료운동이 30주년을 맞았습니다. 소위 6월 민주화 항쟁의 '자식'...
참의료실현청년한의사회  |  2019-04-25
라인
올바른 보건의료체계 정립 위한 30년
80년대 후반 우리 사회의 민주화 흐름에 동참하여 탄생한 건치는 한국 사회 현실에 대한 인식을 기초로 보건의료현실의 모순을 극복하고 올...
김봉구  |  2019-04-25
라인
성남시 공공의료 주요 정책 이끈 '건치'
건강사회를 위한 치과의사회 30주년을 축하합니다.공공의료성남시민행동은 성남 본시가지의 의료공백 해소를 위해 성남시립병원설립운동을 200...
김용진  |  2019-04-25
라인
"건치・인의협, 3‧1운동 정신으로 연결돼"
인의협을 대표하여 건치에 경의와 축하를 드립니다. ‘세상이 아프면 의사도 아파야 한다’는 말은 어쩌면 당연하면서도 불온한 일을 말합니다...
고한석  |  2019-04-25
라인
“침과 약초로 건치 곁에 함께하겠다”
‘삼십’, ‘서른’, 하면 참 많은 것들이 떠오르게 됩니다. 대학 초년생일 때는 “나이 서른에 우린~ 어디에 있을까?”라며 세상을 다 ...
김이종  |  2019-04-24
라인
"건치가 주는 울림, 더욱 커지길"
목포에서 광주로 전학을 온 게 1988년 11월 30일. 조선대 후문근처에서 17년 넘게 살았다. 90년대 후반까지 최루탄 냄새는 익숙...
위성준  |  2019-04-23
라인
건치, 큰 나무처럼 든든히 곁에 있길
어렸을 때부터 옆에서 지켜보던 건치는 언제나 굳건한 버팀목이었습니다. 다른 단체들이 여러 분란에 시달려 흔들릴 때에도 건치는 흔들림 없...
우석균  |  2019-04-22
라인
국민건강권을 위한 30년…통일의 시대로
‘건강사회를 위한 치과의사회’의 창립 30주년을 진심으로 축하합니다.지난 30년 동안 건치는 치과 분야에서의 정책적 대안과 실천 통해 ...
나순자  |  2019-04-22
라인
‘건치인’ 아빠 닮은 의료인 되고파
처음 이 글을 써줄 것을 부탁받고 건치에 대한 글을 어떻게 써볼까 고민하다가 건치의 뜻에 대해 자세히 생각해보게 됐다. 처음에는 단순히...
고경명  |  2019-04-19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상호명: (주)건치신문사  |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54길 21, 제1호 3층  |  대표전화 : 02)588-6946  |  팩스 : 02)588-6943
대표자: 전민용  |  청소년관리책임자: 윤은미  |  정보관리책임자 : 김철신  |  사업자등록번호 : 214-86-74634  |  발행인 : 전민용  |  편집인 : 김철신
Copyright © 2019 건치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