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174건) 제목보기제목+내용
봄을 기다리는 긴 겨울
1945년, 제2차 세계대전이 끝나자 악독했던 지배자 프랑스가 미국의 묵인 아래 다시 베트남에 쳐들어왔다. 그리고 저항하는 마을에 가서...
송필경  |  2012-12-20
라인
단일화 여부에 따른 쫀쫀한 역사냐? 웅혼한 역사냐!
단일화 여부에 따른 쫀쫀한 역사냐? 웅혼한 역사냐! 남한에서나 북한에서나 한쪽에서 존경받는 인물은 상대편에서는 모두 죽일 놈이다. 20...
송필경  |  2012-10-26
라인
언제나 다정다감했던 김근태 선배님
올해 1월 초, 고위 관료와 장관 그리고 3선 의원을 역임하시면서 국회에서 선배님과 같은 상임위에서 활동하신 분을 만났습니다. 비록 보...
송필경  |  2012-01-25
라인
[기고]치과계 무림의 흑도 'U! D!'
U! D! 또라이들이 세영 존자께 불과 유황을 던지더라도 이 쪼무래기 척결에 너무 힘을 빼지 마시고, ‘영리법인’이라는 근원적인 발암물질(carcinogen) 제거에 온 힘을 쏟아주시기를 간곡히 부탁...
송필경  |  2011-08-01
라인
투이의 염원 '조국의 독립과 평화'
본 연재글의 정확한 이해를 위해 연재글 첫회부터 읽기를 당부드립니다. (편집자) 우리는 앞의 글에서 구수정 선생의 따뜻한 안내로 베트남...
송필경  |  2011-06-03
라인
진정한 화해가 이루어지기까지…
본 연재글의 정확한 이해를 위해 연재글 첫회부터 읽기를 당부드립니다. (편집자) “한국의 민주화 운동은 한국의 미래를 이끄는 힘입니다....
송필경  |  2011-05-09
라인
진정한 승자의 온화함
본 연재글의 정확한 이해를 위해 연재글 첫회부터 읽기를 당부드립니다. (편집자)베트남전쟁을 통해 성장한 시인의 삶 전체를 살펴보면 시인...
송필경  |  2011-03-14
라인
새로운 베트남 평화운동을 위하여
'(사단법인 베트남평화의료연대'가 새롭게 태어나겠습니다.
송필경  |  2011-03-12
라인
베트남 민족 특성 '관용의 힘'
본 연재글의 정확한 이해를 위해 연재글 첫회부터 읽기를 당부드립니다. (편집자)시인은 언제나 낮은 목소리로 속삭이듯 말하지만 가장 단호...
송필경  |  2011-02-07
라인
시인의 가슴에 드리워진 '전쟁의 그림자'
본 연재글의 정확한 이해를 위해 연재글 첫회부터 읽기를 당부드립니다. (편집자) 시인은 학살된 아기의 여리고 마른 가슴팍이 자신들에게 ...
송필경  |  2011-01-07
라인
망루에서의 호소
본 연재글의 정확한 이해를 위해 연재글 첫회부터 읽기를 당부드립니다. (편집자) 꾸앙빈에서 캄보디아 국경에 맞닿아 있는 송베까지는 쯩선...
송필경  |  2010-12-21
라인
"전쟁은 사랑의 큰 적이다"
본 연재글의 정확한 이해를 위해 연재글 첫회부터 읽기를 당부드립니다. (편집자) 시인의 어조가 단호해졌다. “그래서 ‘전쟁은 사랑의 큰...
송필경  |  2010-11-18
라인
아름다운 청년과 위대한 청년
전태일 서거 40년, 조영래 서거 20년, 지금 좌표를 잃고 방황하는 진보는 전태일과 조영래가 보여준 삶의 의미를 복원하여, ‘우리 언...
송필경  |  2010-11-08
라인
역사 속 '국민시인 탄타오'
2001년 3월 20일 우리 베트남 진료단은 진료를 마치고 저녁에 베트남이 자랑하는 시인을 초청하여 강연을 가졌다. 약간 큰 키에 호리...
송필경  |  2010-10-20
라인
탱크를 가로막고 선 할머니
본 연재글의 정확한 이해를 위해 연재글 첫회부터 읽기를 당부드립니다. (편집자) 34『이 할머니는 아주 유명한 분이시다. 1966년에 ...
송필경  |  2010-09-27
라인
인간다리가 된 여성들
본 연재글의 정확한 이해를 위해 연재글 첫회부터 읽기를 당부드립니다. (편집자) 33『베트남전쟁 당시 많은 투쟁이 있었지만 이것이 여성...
송필경  |  2010-09-07
라인
파리 평화협정에 사인하는 '우엔 티 빈'
본 연재글의 정확한 이해를 위해 연재글 첫회부터 읽기를 당부드립니다. (편집자) 32『우엔 티 빈 씨가 가운데 아오자이를 입고 평화협정...
송필경  |  2010-08-25
라인
미 라이 학살의 '생존자'
본 연재글의 정확한 이해를 위해 연재글 첫회부터 읽기를 당부드립니다. (편집자) 31『미 라이 학살 때 어린 여자 아이 생존자가 있었다...
송필경  |  2010-08-20
라인
감옥에서 공연 준비하는 여성들
본 연재글의 정확한 이해를 위해 연재글 첫회부터 읽기를 당부드립니다. (편집자) 30『여기 여성박물관에서 옛날 수인이었던 사람과 만나는...
송필경  |  2010-08-12
라인
"꼬마 수인들이 다투는 소리를 듣다"
본 연재글의 정확한 이해를 위해 연재글 첫회부터 읽기를 당부드립니다. (편집자) 28『이 사람들은 감옥에 갔다가 돌아오지 못한 사람들이...
송필경  |  2010-08-06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상호명: (주)건치신문사  |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54길 21, 제1호 3층  |  대표전화 : 02)588-6946  |  팩스 : 02)588-6943
대표자: 전민용  |  청소년관리책임자: 윤은미  |  정보관리책임자 : 김철신  |  사업자등록번호 : 214-86-74634  |  발행인 : 전민용  |  편집인 : 김철신
Copyright © 2019 건치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