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782건) 제목보기제목+내용
건치는 어둠을 밝히는 ‘횃불이자 희망’
건치는 나에게 무엇인가?치과대학을 졸업하면 치과의사가 되듯이 학생운동을 했으니 당연히 건치 활동을 해야한다고 여겼다. 그래서 별 고민 ...
정연호  |  2009-11-25
라인
건치는 즐거움·슬픔 나누는 ‘생활공동체’
개인적으로 왜 그랬는지 아직도 잘 모르지만 건치를 학부시절부터 운명처럼 받아들였고, 10년이 훌쩍 넘게 아직도 운명 속에(?) 그렇게 ...
권기탁  |  2009-11-2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상호명: (주)건치신문사  |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54길 21, 제1호 3층  |  대표전화 : 02)588-6946  |  팩스 : 02)588-6943
대표자: 전민용  |  청소년관리책임자: 윤은미  |  정보관리책임자 : 김철신  |  사업자등록번호 : 214-86-74634  |  발행인 : 전민용  |  편집인 : 김철신
Copyright © 2019 건치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