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174건) 제목보기제목+내용
게릴라 전쟁? '인민의 전쟁'
본 연재글의 정확한 이해를 위해 연재글 첫회부터 읽기를 당부드립니다. (편집자)9『‘전략촌’은 미국이 베트남전쟁에서 시행한 가장 중요한...
송필경 논설위원  |  2008-12-01
라인
[지.평.꿈] '영광스러운 승리'
본 연재글의 정확한 이해를 위해 연재글 첫회부터 읽기를 당부드립니다. (편집자)5『베트남 민주공화국을 설립하여 국회를 열었다. 그러나 ...
송필경 논설위원  |  2008-10-27
라인
[지·평·꿈] 미묘한 보물이 가득 찬 투이의 방
본 연재글의 정확한 이해를 위해 연재글 첫회부터 읽기를 당부드립니다. (편집자)죽음의 전장에 스스로 찾아간 이 미묘한 베트남 여성을 이...
송필경 논설위원  |  2008-08-27
라인
[지·평·꿈] 베트남에 핀 비극의 역사
본 연재글의 정확한 이해를 위해 연재글 첫회부터 읽기를 당부드립니다. (편집자)어떤 책이든 저자가 살았던 시대 상황을 파악하지 않고서는...
송필경 논설위원  |  2008-08-13
라인
[지·평·꿈] 피해자와 가해자, 그리고 한국
본 연재글의 정확한 이해를 위해 연재글 첫회부터 읽기를 당부드립니다. (편집자)우리는 유대인 안네의 처지에 대해서는 안네의 일기를 읽지...
송필경 논설위원  |  2008-07-30
라인
[지·평·꿈] 일기 속에 응축된 베트남 역사
본 연재글의 정확한 이해를 위해 연재글 첫회부터 읽기를 당부드립니다. (편집자)안네의 일기는 그 자체로 완숙한 문학이라 해도 전혀 손색...
송필경 논설위원  |  2008-07-16
라인
[지·평·꿈] 전쟁, 그리고 또 전쟁
본 연재글의 정확한 이해를 위해 연재글 첫회부터 읽기를 당부드립니다. (편집자)사춘기 소녀 안네와 20대 여성 투이의 삶을 앗아갔던, ...
송필경 논설위원  |  2008-07-09
라인
[지·평·꿈] '안네의 일기'-또 다른 저편
본 연재글의 정확한 이해를 위해 연재글 첫회부터 읽기를 당부드립니다. (편집자)일기 하면 사람들은 으레 안네 프랑크(Annelies M...
송필경 논설위원  |  2008-07-03
라인
[지·평·꿈] 전쟁속에서 피어난 사랑
본 연재글의 정확한 이해를 위해 연재글 첫회부터 읽기를 당부드립니다. (편집자)8,300만 베트남 사람들 중 3분의 2는 베트남전쟁이 ...
송필경 논설위원  |  2008-06-25
라인
[지·평·꿈] 여린 투이, 호찌민 루트를 밟다
본 연재글의 정확한 이해를 위해 연재글 첫회부터 읽기를 당부드립니다. (편집자)당 투이 쩜의 아버지는 하노이 성바오로 병원의 외과의사였...
송필경 논설위원  |  2008-06-23
라인
[지·평·꿈] 베트남을 울린 투이의 일기
본 연재글의 정확한 이해를 위해 연재글 첫회부터 읽기를 당부드립니다. (편집자)1970년 22세의 정보장교 프레드 화이트허스트(Fred...
송필경 논설위원  |  2008-06-18
라인
[지·평·꿈] 35년 만에 되살아난 베트남 전쟁일기
본 연재글의 정확한 이해를 위해 연재글 첫회부터 읽기를 당부드립니다. (편집자)2005년 7월 베트남에서 베트남전쟁 때 사망한 여의사의...
송필경 논설위원  |  2008-06-12
라인
[연재] "지난밤 나는 평화를 꿈꾸었네"
지난 2005년 베트남에서 베트남전쟁 때 사망한 여의사 당 투이 쩜의 일기 『지난밤 나는 평화를 꿈꾸었네』가 출판돼 사회적으로 큰 반향...
송필경 논설위원  |  2008-06-03
라인
처음처럼 함께 손잡고…성년 건치를 위하여
이제 성년을 맞이하는 우리 건치에게 주어지는 책임과 의무는 20년 전 태어날 때보다 더욱 막중하다 할 것입니다.
송필경 논설위원  |  2008-04-17
라인
[시론] 빨갱이 대통령 루즈벨트
"저는 아주 보잘 것 없는 소득으로 살아가고 있는 수백만 가정을 봅니다. 재앙의 장막이 매일 그들을 드리우고 있습니다. 자녀들이 처한 상황을 더 나아지게 만들어줄 교육과 자신의 여가를 얻지 못하고 있는 수백만 가정을...
송필경 논설위원  |  2007-01-01
라인
노벨문학상 수상자-오르한 파묵
2006년 10월 12일, 고의인지 아니면 우연인지는 알 수 없지만 터키인들에게 두 개의 의미심장한 사건(?)이 일어났다.첫번째 사건은...
송필경 논설위원  |  2006-12-10
라인
[논설] 악플과 패러디
민주주의란 생각이 다른 사람끼리 말로써 서로 치고 박고 싸울 수 있는 제도이다. 나아가 법과 제도와 생각을 달리하는 사람에게도 사상과 양심의 자유를 보장하는 것은 민주주의가 지닌 으뜸가는 미덕이다. 모든 사회 제도에...
송필경 논설위원  |  2006-02-03
라인
[시론] 다른 세계는 가능하다
우직한 청년이 물었다. "인간은 옛날에도 오늘 같이 서로 살해하여 왔다고 생각하십니까?"스승인 현자가 대답했다. "매는 비둘기를 보면 ...
송필경 논설위원  |  2005-11-17
라인
<시론> 엔도의 분노
타성에 젖은 진료를 오랫동안 하다보니 환자에 대한 도리가 아니라는 생각이 들어 만사를 제치고 공부 한번 하기로 했다. 요즘 열풍이 부는 임플란트에 빠져볼까 했지만, 치과에서 가장 많이 접하고 기본인 엔도에 관심을 돌...
송필경 논설위원  |  2005-10-28
라인
[시론] 이순(耳順)을 맞은 해방
한국인이 1945년 8월 15일 일본 항복과 한국 해방을 알리는 히로히또 일본 왕의 목소리를 듣기 전인 8월10일에 미국무부는 두 젊은 대령에게 한국을 분할할 지점을 찾으라고 지시했다. 두 대령은 주어진 30분만에 ...
송필경 논설위원  |  2005-08-1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상호명: (주)건치신문사  |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54길 21, 제1호 3층  |  대표전화 : 02)588-6946  |  팩스 : 02)588-6943
대표자: 전민용  |  청소년관리책임자: 윤은미  |  정보관리책임자 : 김철신  |  사업자등록번호 : 214-86-74634  |  발행인 : 전민용  |  편집인 : 김철신
Copyright © 2019 건치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