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5건) 제목보기제목+내용
베트남에 태어 났다는 이유만으로
3『미국의 종군기자 리차드 하머는 “미 원정군은 어디를 가나 베트남 사람들을 하등생물 보듯이 했다. 그래서 그들은 베트남 사람들을 죽이...
송필경 논설위원  |  2009-02-10
라인
[베트남 이야기]1975년 4월 30일
위대한 민족해방통일 ▲ 사이공에 진입한 북베트남 정규군. 군화도 제대로 없어 타이어를 잘라 끈으로 질끈 묶은 신을 신고 있다 1975년...
송필경 논설위원  |  2005-04-28
라인
[베트남 이야기] '조선의 양심' 김영만 선생
2001년 3월 17일, 나는 '화해와 평화를 위한 베트남 진료단' 일원으로 1주일 간 베트남을 방문하였다. ▲ 1967년 해병대원으로...
송필경 논설위원  |  2005-04-11
라인
[베트남이야기] 불의 바다에 핀 연꽃
▲ 불의 바다에 핀 연꽃-틱꽝득 스님 1963년, 내가 비록 초등학교 2학년 때였지만 당시 기억에 남는 해외 토픽이 베트남 승려 분신과...
송필경 논설위원  |  2004-11-15
라인
[베트남이야기] 우엔 반 쬬이와 이승복
"그토록 오랫동안, 어쩌면 그토록 불굴의 용기로, 도대체 그토록 불패의 전투를 벌였던 베트남 전사들은 과연 누구인가? 무엇이 그들을 그...
송필경 논설위원  |  2004-10-18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상호명: (주)건치신문사  |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54길 21, 제1호 3층  |  대표전화 : 02)588-6946  |  팩스 : 02)588-6943
대표자: 전민용  |  청소년관리책임자: 윤은미  |  정보관리책임자 : 김철신  |  사업자등록번호 : 214-86-74634  |  발행인 : 전민용  |  편집인 : 김철신
Copyright © 2019 건치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