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44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사직서를 찢은 간호사들…인력 확충 염원 안은선 기자 2017-05-15
1인1개소법 사수! 100만 서명운동 돌입 윤은미 2017-05-02
‘엄마에게 희망을’ 사업 전국단위로 활성화 이상미 기자 2017-04-21
말 많고 탈 많던 직선제…아직 희망은 있다 안은선 기자 2017-04-14
구강보건 이슈 견인할 ‘전담부서’ 필요 안은선 기자 2017-04-13
라인
치협, SNS에 허위 글 올린 A원장 윤리위 회부 안은선 기자 2017-04-12
첫 직선제 잔칫상 엎은 무능한 선관위 한기훈 2017-04-07
김철수 후보, 결선투표서 최종 당선 윤은미 기자 2017-04-04
최남섭, 재투표 위기에도 임기말 출국 강행 윤은미 기자 2017-04-04
난맥상에 빠진 선관위…예견된 사태 안은선 기자 2017-04-03
라인
부실한 관리로 '얼룩진 첫 직선제' 파장 윤은미·안은선 기자 2017-03-29
의료민영화 저지…“실행 의지 검증 필요” 안은선 기자 2017-03-24
이상훈 "'전문의·전다르크' 진실 밝힌다" 윤은미 기자 2017-03-21
보조인력 공약…"참신한 게 없다" 안은선 기자 2017-03-17
치개협 vs 전다르크 ‘진실 공방’ 계속 안은선 기자 2017-03-15
라인
평연 18기 ‘평화의 진료활동’ 빛났다 이상미 기자 2017-03-14
기호 1번 이상훈‧2번 김철수‧3번 박영섭 이상미 기자 2017-02-28
생계형 건보료 체납의 고리…이젠 끊을 때! 안은선 기자 2017-02-16
건치, 회원소통 위한 온라인 카페 열었다 이상미 기자 2017-02-13
당장 하나라도…사무장 치과 고발 '우선' 안은선 기자 2017-02-13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상호명: (주)건치신문사  |  서울 금천구 가산동 60-24번지 월드메르디앙벤쳐센터 1111호  |  대표전화 : 02)588-6946  |  팩스 : 02)588-6943
대표자: 전민용  |  청소년관리책임자: 윤은미  |  정보관리책임자 : 김철신  |  사업자등록번호 : 214-86-74634  |  발행인 : 전민용  |  편집인 : 김철신
Copyright © 2017 건치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