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책 지난밤 나는 평화를 꿈꾸었네
미 라이 학살의 '생존자'[기획연재]제3부 여성박물관
송필경 | 승인 2010.08.20 13:40

 

본 연재글의 정확한 이해를 위해 연재글 첫회부터 읽기를 당부드립니다. (편집자)

   
 
   
 

31
『미 라이 학살 때 어린 여자 아이 생존자가 있었다. 이 아이는 유럽을 비롯한 세계 각지를 순방하면서 미 라이를 고발하였다. 나중에 잘 커서 미 라이 박물관 위령비를 세운 사람과 결혼을 하였다. 6년 전에 셋째 아이를 낳다가 돌아가셨다. 이분이 전 세계 반전운동의 기폭제를 만들었다.』

송필경  spk1008@yahoo.com

<저작권자 © 건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필경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상호명: (주)건치신문사  |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54길 21, 제1호 3층  |  대표전화 : 02)588-6946  |  팩스 : 02)588-6943
대표자: 전민용  |  청소년관리책임자: 윤은미  |  정보관리책임자 : 김철신  |  사업자등록번호 : 214-86-74634  |  발행인 : 전민용  |  편집인 : 김철신
Copyright © 2019 건치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