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건치 소식
윤귀성(바오로)를 보내며.홍수연 서울이웃린치과 원장
홍수연 | 승인 2013.12.27 10:54

 

형, 어찌 그리 갑자기 갑니까? 사람 놀래키는 일 같은 건 평생 안 하고 백살까지 허허실실 살 것 같던 양반이, 그것도 만인이 행복해야 할 크리스마스 이브에 이게 웬 날벼락이란 말입니까? 우리 삶의 태도가 점점 각박해지고, 주변에 무심해져가는 데 경고라도 하고 싶었던 겁니까? 남은 우린 이제 대답 없는 물음만 삼켜야 하겠군요.

일찍 아버지를 여의고 어머니와 누님들 사이에서 자라서인지 형은 누구보다 자상했지요. 80년대 험한 세상을 함께 헤쳐오면서, 경제적으로도 힘들었을 터인데 형은 항상 웃었고 주변 구석구석을 배려했어요. 영등포에서 공단지역 진료를 할 때도 선배 누나 형들에게 귀염둥이였고, 지역의원 운영위원회를 할 때도 기발한 바바리코트를 입고 나타나서는 힘들어하는 지역의원 실무자들에게 가장 의지가 되는 운영위원이기도 했습니다.

의료보험 통합을 위한 공동대책위원회 일을 하면서는 겸손한 태도 속에 날카로운 논리가 정연했고, 안중에 개원하고 있으면서도 새벽까지 서울에서 온갖 궂은 회의들을 도맡아 다니곤 했지요. 건치 서경지부 회장 뿐만 아니라 보건의료운동에서의 연대사업, 평택지역에서 활동하는 많은 활동가들과 농민회 등 단체들에게는 형이 항상 최후의 보루이기도 했어요.

특히 에바다 싸움의 말미에는 온갖 협박과 괴롭힘에 시달려야 했음에도 힘겹게 승리한 이후 재단정상화를 위해서 정말 무수히 많은 일들을 도맡아 했어요. 헤아려 보니 무려 13년 동안이나 에바다 이사장으로 새로운 에바다를 다시 만들어내기 위한 노력을 했지요.

치과의사로서 누구보다도 실력과 인간미가 있었고, 원장으로서도 직원들에게 정말 좋은 분이었어요. 좋은 병원을 만들기 위해서 불철주야 노력했고, 생각을 실천하는 데 게으른 적이 없었어요. 쉴새없이 진료하고 저녁마다 지역활동 등에 바빴지만 틈틈이 책을 손에서 놓지 않았고, 동서고금을 넘나들면서 이야기가 통하는 사람과 만나는 걸 너무도 행복해하였지요.

우리에게 좋기만 했던 당신의 덕행들이 본인에게는 스트레스를 차곡차곡 쌓는 삶이었을 수도 있겠다는 생각을 이제야 해 봅니다. 좀 쉬엄쉬엄 살지 너무 무리하는 게 아닌가 하였는데, 노년에 같이 옛이야기 하면서 지낼 기약도 없이 이렇게 급작스레 가버리는 건 좀 너무한 거 아니냐구요?

하느님께서 급하게 당신이 필요하셨나 봅니다. 세상에 다시 보낼 아기예수를 예비하고자 형을 데려가셨는지도 모르겠습니다. 지상에서 이루지 못한 형의 많았던 꿈들, 천상에서 만들어지리라 믿습니다. 남은 우리도 사는 날까지 우리 함께 했던 일들을 열심히 하겠습니다.
영정사진에서 너무도 해맑고 젊은 우리 바오로 형, 안녕히 가셔요.   

홍수연  nabby85@naver.com

<저작권자 © 건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4
전체보기
  • 최창균 2013-12-31 15:21:29

    그동안 감사했습니다. 편히 쉬십시오....   삭제

    • 이혜영 2013-12-29 15:12:52

      윤원장님께 받은 관심과 배려가 너무 크기만한데 전주로 이사온후론 감사한 마음이 더욱 커지기만할뿐 인사도 드리지 못했네요
      원장님~~보고싶어요
      원장님~~저는 힘든시간들을 원장님 덕분에 이겨내고 이렇게 성장할수 있었는데
      아까운 우리 윤원장님~~안쓰러운 마음에 너무 가슴 아픕니다
      원장님~~너무도 감사했어요ㅜㅜ
      안녕히 가세요..부디 편안하세요   삭제

      • 김의동 2013-12-28 08:59:28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협동조합 일로 몇주전에 통화를 했었는데, 그게 마지막이 되어 버렸네요....   삭제

        • 강민홍 기자 2013-12-27 17:26:10

          정말 비통합니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상호명: (주)건치신문사  |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54길 21, 제1호 3층  |  대표전화 : 02)588-6946  |  팩스 : 02)588-6943
          대표자: 전민용  |  청소년관리책임자: 윤은미  |  정보관리책임자 : 김철신  |  사업자등록번호 : 214-86-74634  |  발행인 : 전민용  |  편집인 : 김철신
          Copyright © 2019 건치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