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덴탈패밀리 치위생
치면세마분과회, 관련 교과목 중요성 강조학술집담회서 교과목 명칭 등에 관한 설문조사 결과 발표 및 토론
안은선 기자 | 승인 2017.10.10 16:29
한국치위생학회 치면세마분과회 2017년 학술집담회 및 토론회 참가자 일동

한국치위생학회 치면세마분과회(회장 남용옥 이하 분과회) 2017년 학술집담회 및 토론회가 지난달 23일 대전 선샤인호텔 VIP룸에서 개최됐다.

이날 집담회에는 약 70명의 회원이 참석했으며, 이는 분과회 집담회로는 이례적으로 많은 참석숫자라고 분과회 관계자는 전했다.

‘환자가 만족하는 치주질환의 비외과적 치료법’을 주제로 원광대학교 치과대학병원장 피성희교수의 특별강연으로 집담회를 시작했다. 피 교수는 비외과적 치주처지와 치과위생사의 역할의 중요성에 대해 강조했다.

이어 유원대학교 유자혜 교수가 나서 ‘포괄치위생 운영에서의 환자 total care system’을 주제로 치위생(학)과의 이슈로 떠오른 포괄치위생 관리의 개념과 시스템에 대해 설명했다.

또 수원여자대학교 윤혜정 교수는 지난 5월 시행된 ‘치면세마관련 교과목 명칭’ 등에 관한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윤 교수는 교과목 명칭 이외에도 수업 시 애로사항, 학점과 개설시기 등 관련 과목 현황을 공유하고 분과회의 적극적 협조를 요청키도 했다.

이어 참석자들은 윤 교수의 설문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토론회를 진행했으며, 치면세마 관련 교과목 명칭을 비롯한 현장에서의 문제 해결을 위한 대책을 논의했다.

한국치위생학회 치면세마분과회 2017년 학술집담회 및 토론회

남용옥 회장은 “이번 학술집담회를 통해 치면세마연구회의 역할 정립의 필요성과 치면세마관련 교과목의 중요성을 다시 한 번 확인했다”며 “앞으로도 회원들의 요구를 반영해 심도 있는 세미나를 실시하는 등 회원들에게 힘을 보탤 생각”이라고 밝혔다.

한편, 분과회는 이번 동계방학 기간 중 원광보건대학교에서 집담회를 개최할 계획이다.
 

안은선 기자  gleam0604@gunchinews.com

<저작권자 © 건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은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상호명: (주)건치신문사  |  서울 금천구 가산동 60-24번지 월드메르디앙벤쳐센터 1111호  |  대표전화 : 02)588-6946  |  팩스 : 02)588-6943
대표자: 전민용  |  청소년관리책임자: 윤은미  |  정보관리책임자 : 김철신  |  사업자등록번호 : 214-86-74634  |  발행인 : 전민용  |  편집인 : 김철신
Copyright © 2017 건치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