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덴탈패밀리
경기도치과의사회, 버스와 함께 달린다내년 1월 한 달간 경기도 내 버스 광고 추진… “국민에게 다가서기 위한 노력“
정선화 기자 | 승인 2017.11.13 14:57
경기도치과의사회 제2차 홍보위원회 회의.

경기도치과의사회(회장 최양근 이하 경치)가 지난 8일 서울시내 한식당에서 제2차 홍보위원회(위원장  하상윤)를 열고 대국민 홍보방안으로 버스 광고를 시행할 것을 확정했다. 

홍보위원회는 지난 7월 개최된 제1차 홍보위원회 이후 위원을 보강하고 다양한 홍보방안을 고민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에는 타 치과의사회의 홍보 현황을 적극적으로 검토하는 등 경기도의 특성에 맞는 홍보계획을 수립하고 있다.

이날 위원회 역시 치과의사와 비치과의사가 어우러져 다양한 아이디어를 공유했다. 경치에서는 하상윤 부회장, 박상현 홍보이사, 김민희·김창규·임경석·정창교 위원이 참석했다. 외부에서는 KBS 보도본부 한기봉 편집위원, 경기일보 정근호 편집국장을 비롯해 개그맨 임혁필 씨가 옵저버로 함께 참석해 국민의 시각에 대해 조언한 것으로 전해졌다.

홍보위원들은 스마트폰 사용 인구가 증가하면서 쇠퇴기인 지하철 광고보다는 버스 외부광고가 더 효율적이라고 판단했다. 고속도로를 오가는 광역버스와 시내버스 중 효과를 극대화 할 수 있는 수단을 꼼꼼히 따져보고 시내버스로 잠정 결정했다. 

또한 홍보위원들은 올해 책정된 예산을 고려해 광고 버스 대수를 40대 안팎으로 예상하고 있다. 인구수를 생각해 남·북부 지역으로 적절히 분배할 계획이다. 홍보 내용은 자극적이기보다 국민들이 즐겁게 접할 수 있는 내용으로 마련될 전망이며, 올해 말까지 준비과정을 거쳐 내년 1월 한 달 간 진행한다.

이날 회의에서는 추후 홍보방안에 대해서도 열띤 논의가 이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시대의 흐름에 맞춰 SNS나 유튜브를 적극적으로 활용해야 한다는 의견이 많았다. 이밖에도 경기일보와의 MOU 체결, 치과의 다양한 에피소드가 담긴 팟캐스트 제작 등 국민에게 보다 친근하게 다가갈 수 있는 채널도 긍정적으로 검토키로 했다. 

한편 홍보위원회는 이번 버스 광고 이후 평가회를 갖고 앞으로의 홍보방안을 지속적으로 논의해 나갈 방침이다. 

정선화 기자  hwa@gunchinews.com

<저작권자 © 건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선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상호명: (주)건치신문사  |  서울 금천구 가산동 60-24번지 월드메르디앙벤쳐센터 1111호  |  대표전화 : 02)588-6946  |  팩스 : 02)588-6943
대표자: 전민용  |  청소년관리책임자: 윤은미  |  정보관리책임자 : 김철신  |  사업자등록번호 : 214-86-74634  |  발행인 : 전민용  |  편집인 : 김철신
Copyright © 2017 건치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