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책 덴탈패밀리
통치 경과규정, 충분 vs 불충분 ‘격돌’[인포그래픽] 경기도치과의사회 ‘통합치의학 전문의’ 관련 설문조사 결과…보존학회에 대한 반감도 높아
안은선 기자 | 승인 2018.07.03 16:50

 

경기도치과의사회(회장 최유성 이하 경치)는 지난 6월 6일부터 17일까지 열흘간 경치 회원을 대상으로 '통합치의학 전문의'에 대한 설문조사를 시행했다.

온라인으로 진행된 이번 설문조사에는 총 980명이 참여했으며, 응답자의 인적 구성은 ① 미수련자이며 통합치의학 전문의 연수실무교육 과정을 받지 않는 자 40.5%(397명) ② 미수련자이며 통합치의학 전문의 연수실무교육 과정을 받는 자 18.5%(181명) ③ 치과전문의며 2018년 경과조치를 통한 전문의인 자 18.8%(184명)  ④치과전문의나 2018 경과조치를 통한 전문의는 아닌 자 7.4%(73명) ⑤ 기수련자이나 경과조치에 참여하지 않은 자 14.8%(145명)으로 이뤄졌다.

특히 이번 설문조사에서는 예상대로 ‘통합치의학과 경과조치’를 두고 치과전문의와 연수실무교육자 간 문항별 의견차가 두드려졌다.

통합치의학과 연수실무 교육과 관련해  ③ ~ ⑤의 치과전문의의 경우, 현행 교육시간인 연간 150시간이 ‘적고(51.1%~ 60.3%)’, 예전 AGD를 통한 교육시간 감면에 반대하며“별도의 전체 시간 교육을 다 받아야 한다(58.7%~ 68.5%)”며 10%의 임상실무교육이 “필요하다(61.4%~ 83.6%)”고 답했다.

반면 예전 AGD를 통한 교육시간 감면이 ①의 경우 “필요하다(52.6%)”, ②의 경우 현재 150시간 한도면 “충분하다(51.4%)”라고 답변했다. 또 ①, ② 모두 10%의 임상실무교육이 “필요하지 않다(64.7% ~ 77.9%)”데 높은 응답률을 보였다.

현재 ‘통합치의학과 경과조치에 따른 300시간 교육연수 시간은 비합리적’이란 내용을 골자로 헌법소원 심리 중인 '치과의사전문의의 수련 및 자격인정 등에 관한 규정 제5조1항(수련기간)'에 대해 응답자의 46.1%인 452명은 ‘헌재에 의뢰한 행위는 잘못됐다’고 답했으며, 헌법소원을 제기한 단체와 ‘대화와 타협을 진행해야 한다’는데 41.1%인 403명이 동의했다.

응답자 중 연수실무교육에 참여 중인 미수련자의 90.1%가 ‘헌재에 의뢰한 행위는 잘못됐다’고 답했으며, 그 단체에 ‘강력한 조치를 강구해야한다’는 데 60.8%가 ‘그렇다’고 답해, 그 단체에 대한 심한 반감을 가진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달리 15.1%인 148명은 ‘경과조치 교육을 중단해야 한다’라고 답변했으며, 응답자 중 ‘치과전문의’의 경우 이 문항에 높은 응답율을 보였다. 이외의 응답자의 38.8%인 380명은 ‘헌재 판결을 기다려야 한다’라고 답했다.

또 통합치의학과 명칭을 비롯한 교육영역에 대한 문제점에 대해 ▲‘잘 모르겠다’ (41.9%) ▲‘기존의 내용을 고수해야 한다’ (30.8%) ▲‘반드시 수정해야 한다’ (27.2%)로 나타났다. 통합치의학과 명칭이 바뀌더라도 계속 경과조치 과정을 진행할 의사가 있는지에 대해 응답자의 44.8%가 ‘있다’고 답했다.

이밖에도 기타 자유 의견에서는 “경과조치 안되면 총궐기해야하며 보존학회 전문의 자격증도 취소해야 한다”며 “위헌판결 시 복수의 치과단체 결성과 원인제공자인 보존학회 관계자에 집단 손해배상을 청구해야 한다” 등 헌소 제기 단체에 대한 강한 반감이 확인됐다.

안은선 기자  gleam0604@gunchinews.com

<저작권자 © 건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은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상호명: (주)건치신문사  |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54길 21, 제1호 3층  |  대표전화 : 02)588-6946  |  팩스 : 02)588-6943
대표자: 전민용  |  청소년관리책임자: 윤은미  |  정보관리책임자 : 김철신  |  사업자등록번호 : 214-86-74634  |  발행인 : 전민용  |  편집인 : 김철신
Copyright © 2018 건치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