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책 논설•시론
[시론] 벼랑 끝에 선 농민의 죽음
송필경 논설위원 | 승인 2003.10.05 00:00


농민운동가인 이경해씨가 멕시코 칸쿤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농업시장을 개방하라”는 WTO(세계무역기구)의 신자유주의 세계화 정책은 전 세계 약소 농민을 벼랑 끝으로 몰고 있다. 그는 농민들의 분노를 대변하고자 자신의 심장에 칼을 꽂은 것이다.

역사에 조금이라도 관심이 있는 사람이라면, 1907년 헤이그에서 약소 민족의 설움을 이기지 못하고 자결한 이준 열사를 생각할

송필경 논설위원  spk1008@yahoo.com

<저작권자 © 건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필경 논설위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상호명: (주)건치신문사  |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54길 21, 제1호 3층  |  대표전화 : 02)588-6946  |  팩스 : 02)588-6943
대표자: 전민용  |  청소년관리책임자: 윤은미  |  정보관리책임자 : 김철신  |  사업자등록번호 : 214-86-74634  |  발행인 : 전민용  |  편집인 : 김철신
Copyright © 2019 건치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