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업계 글로벌 챌린지
2019 IDS서 '디지털 리더' 향한 힘찬 도약독일 IDS 오스템 부스에 약 13,000명 방문... 핸즈온 및 전문 강의 진행으로 큰 호응
이인문 기자 | 승인 2019.03.22 14:34

오스템임플란트(대표이사 엄태관 이하 오스템)가 지난 12일부터 16일까지 독일 쾰른에서 진행된 IDS에 참가해 전세계에서 전시회를 찾은 치과계 인사들을 대상으로 오스템 브랜드와 우수한 제품들을 성공적으로 소개했다.

오스템은 이번 IDS에서 지난 전시회 대비 두 배 가까운 52개 부스 규모로 진행했으며 행사기간 동안 오스템 부스에는 약 13,000명이 방문했다.

이번 전시에서 오스템은 디지털 제품을 비롯해 임플란트, 미백, 의약품, 재료, 의료장비 등 제품들을 소개하고 핸즈온 및 프리젠테이션 등을 함께 진행해 참가자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었다.

전시기간 중 참가자들로부터 가장 크게 주목받은 것은 디지털 전문 부스였다.

오스템은 디지털 전문 부스에 컴퓨터 가이드 서저리 OneGuide를 비롯해 구강스캐너 Trios3, 밀링머신 OneMill 4x 등의 주력 제품들을 전시했다.

아울러 오스템은 전시 현장에서 디지털을 주제로 미니 강의도 진행했다. Dr. Marco Tallarico(이탈리아)가 'The accuracy of next generation of guided surgery'를, Dr. Nicolas Widmer(스위스)는 'Guided Surgery - Demystification'을 주제로 강의를 진행했다.

또한 한국에서도 미래로치과 이재민 원장이 연자로 나서 'Rebirth of OSSTEM Multi Abutment from Analog to Digital'을 주제로 실제 임상증례를 통한 강연을 진행해 열띤 호응을 이끌어냈다.

디지털 부스를 찾은 한 참가자는 "디지털 제품이 가져야 하는 가장 중요한 사항이 정확, 신속, 편리함"이라며 "오스템 제품들은 이 모든 조건을 충족하고 시술까지의 손쉬운 연계로 기존 시술 대비 안전하고 빠르면서도 편한 임플란트 시술이 가능할 것 같다"고 감탄하기도 했다.

이번 전시에선 오스템의 우수한 임플란트 제품군에 대한 참가자들의 관심과 문의도 여전히 많았다. 오스템은 임플란트 주력제품인 TSIII BA와 TSIII SOI를 비롯한 Fixture 라인업을 선보이고, 122 TAPER KIT, 485 KIT 등 각종 KIT를 소개했다. 참가자들은 핸즈온을 통해 용도에 따라 시술이 가능한 임플란트 라인업과 정확하고 편리하게 시술할 수 있는 각종 KIT를 접하고 만족스러움을 표했다.

오스템의 BeauTis Light, 쿨가글, Vussen 등 미백제품들과 리도카글액, 리도카겔 등 의약품에 대한 참가자들의 관심도 매우 컸다. 아울러 유니트체어 K3와 덴탈CT T1, 구강카메라 SNAP 등도 장비를 시연해 본 참가자들로부터 인기를 얻었다.

오스템은 이번 전시 기간 동안 다양한 부대행사를 진행, 참가자들과 함께 즐기는 축제의 장을 만들었다. 특히 참가자들은 오스템이 진행한 부대행사 중 한국 전통 민속놀이 투호, 그리고 제기차기는 크게 인기를 끌어 긴 대기줄을 만들기도 했다.

오스템 관계자는 "이번 IDS를 통해 OneGuide를 비롯한 디지털 치료 프로세스에 대한 문의가 많았다"며 “IDS 전시가 오스템의 임플란트, 의료장비 등의 제품과 함께 '디지털 리더 기업'으로의 위상을 구축해 나가는 장이 됐다"고 전했다.

이인문 기자  gcnewsmoon@gunchinews.com

<저작권자 © 건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인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상호명: (주)건치신문사  |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54길 21, 제1호 3층  |  대표전화 : 02)588-6946  |  팩스 : 02)588-6943
대표자: 전민용  |  청소년관리책임자: 윤은미  |  정보관리책임자 : 김철신  |  사업자등록번호 : 214-86-74634  |  발행인 : 전민용  |  편집인 : 김철신
Copyright © 2019 건치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