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업계 화제의 신제품
'IPS Ivocolor' 모든 치아수복에 사용가능오스템 3월 출시... 올세라믹‧지르코니아‧P.F.M 등 폭넓게 활용
이인문 기자 | 승인 2019.04.10 11:22

오스템임플란트(대표 엄태관 이하 오스템)가 지난 3월부터 판매를 시작한 IPS Ivocolor가 우수한 심미수복물 제작을 위한 필수재료라 불릴 정도로 주목받고 있다.

IPS Ivocolor의 가장 큰 특징은 넓은 적응증에 사용이 가능하다는 것이다. 특수물질을 함유해 넓은 열평창계수를 커버할 수 있기 때문이다. 본래 올세라믹과 지르코니아, P.F.M 등 모든 수복물은 열팽창계수(CTE)가 각기 다르다. 그렇기 때문에 Shade 변경이나 Glazing 작업 시 해당 작업의 열팽창계수에 맞추기는 매우 어렵다. 많은 수복재료가 사용돼야 하고, 시간도 그만큼 많이 소모된다. 하지만 IPS Ivocolor는 재료 하나만으로도 Shade 변경 및 Glazing 작업에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다.

IPS Ivocolor는 구강 내에서 장기간 안정적인 결과를 보여준다. IPS Ivocolor로 수복할 경우 수복물 변형을 최소화 할 수 있기 때문이다. 800°C를 훌쩍 넘어 높은 온도가 이뤄지거나 온도의 급격한 변화가 이뤄지면 수복물의 변형이 이뤄지기 쉽고, 장기간 안정적인 예후를 기대하기 어렵다. IPS Ivocolor는 약 710°C의 낮은 온도가 일관성있고, 안정적으로 소성할 수 있기 때문에 수복물 변형에 대해 걱정할 필요가 없다.

IPS Ivocolor는 Shade, Essence, Glaze의 3종류 재료로 구성돼 있다.

Shade는 12종류로 사용하기 편한 페이스트 형태로 공급된다. 주로 수복물 표면 색조 변경 및 착색의 용도로 사용하면 된다. 치과 내에서 전용 Shade Guide를 활용해 정확한 재료를 선택, 수복물의 Shade를 변경할 수 있다. 특히 CAD/CAM으로 가공된 올세라믹, 지르코니아 수복물의 표면 Shade를 쉽게 변경할 수 있어 임상에서 활용도가 높다.

Essence의 경우 23종류의 파우더 형태로 공급되고, Stain 재료로 다양한 용도로 사용이 가능하다. 일반적으로 Liquid와 혼합해 수복물 표면의 법랑질 균열, 백색 병소, 변색된 치경부, 열구전색 등 수복물에 개별화된 특성을 부여해 자연스러운 개성을 나타낼 수 있다. 아울러 베이스 파우더에 IPS Ivocolor 재료를 5% 정도 섞어 사용할 경우 수복재료의 기본 Shade 변경 및 내부 특성화 부여가 가능하다.
 
특히 IPS e.max Ceram Dentin 파우더 혹은 Incisal 파우더와 IPS Ivocolor Essence 파우더를 혼용해 사용 시 베이스 파우더의 채도를 높이거나 따뜻한 질감을 부여할 수도 있다. 또 Essence 파우더 중 기본색상인 레드, 옐로우, 블루의 3종의 파우더를 혼합해 다양한 색상을 얻을 수 있어 임상에서 활용시 매우 유용하다.

Glaze 재료의 경우 일반 Glaze와 형광성이 높은 Fluo 재료로 구분할 수 있다. 사용하기 간편한 페이스트 형태와 파우더로 총 4종류로 구성돼 있다. 특히 재료와 술식에 구애받지 않는 높은 형광성이 장점으로 완성된 수복물에 우수한 심미성을 부여한다.

오스템 관계자는 "IPS Ivocolor는 하나의 재료로 다양한 수복물의 Stain & Glaze 작업을 가능하게 해 고객편의성을 획기적으로 높인 상품"이라며 "우수한 심미수복물 제작을 위해서는 색상, 명도, 채도, 형광성 등 자연치가 가진 다양한 성질들을 고려해야 되는데 IPS Ivocolor는 뛰어난 Shade 재현으로 일관되고 우수한 심미성을 부여하기 때문에 환자 만족도 역시 매우 높다"고 설명했다.

자세한 문의는 오스템(070-4345-7530)으로 하면 된다.

이인문 기자  gcnewsmoon@gunchinews.com

<저작권자 © 건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인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상호명: (주)건치신문사  |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54길 21, 제1호 3층  |  대표전화 : 02)588-6946  |  팩스 : 02)588-6943
대표자: 전민용  |  청소년관리책임자: 윤은미  |  정보관리책임자 : 김철신  |  사업자등록번호 : 214-86-74634  |  발행인 : 전민용  |  편집인 : 김철신
Copyright © 2019 건치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