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보건복지/사회
정부, 인보사 연구에 148억 원 지원했다17년 간 복지부‧과기부‧산자부 11개 연구과제 지원…윤소하, 코오롱 연구진‧관련 공무원 수사 촉구도
안은선 기자 | 승인 2019.05.30 17:00

무허가 세포를 환자에게 투여한 것으로 밝혀진 코오롱생명과학(이하 코오롱)의 인보사케이주(이하 인보사)에 투입된 정부 지원금 규모가 총 147억7,250만 원으로 확인됐다.

정의당 윤소하 의원은 코오롱이 지난 2002년 이후 보건복지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부), 산업통상자원부(이하 산자부) 등 총 3개 부처의 4개 R&D 사업, 7개 과제를 통해 정부 지원금을 받았다고 오늘(30일) 밝혔다.

윤 의원에 따르면 인보사와 관련된 정부 지원은 2002년 보건복지부의 신약개발지원 사업인 ‘세포유전자 치료법을 이용한 퇴행성 관절염 치료제 티슈진의 제품화 및 유사 치료기술 개발’ 이란 R&D연구 과제로 시작해, ▲2005년 당시 산업자원부의 Bio-Star를 위한 Total Solution지원 사업 ▲2008년 지식경제부의 바이오의료기술전략기술개발 사업 등이다.
 
일련의 연구가 진행되는 동안 과제수행기관은 코오롱생명과학의 전신인 티슈진아시아와 코오롱, 그리고 연구책임자는 이관희 씨로 변함이 없었다. 언론에 따르면 현재 이 씨는 미국 국적을 취득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2015년 재개된 지식경제부의 바이오의료기술전략기술개발 사업의 연구 책임자는 김수정 씨로, 그는 코오롱 바이오신약연구소장이면서 상무다. 그는 인보사 개발로 지난 2018년 11월 대통령 표창까지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연구진에 이름을 올린 이범섭 씨는 올해 3월까지 코오롱의 미국 자회사인 코오롱티슈진의 대표이사로 밝혀졌다.

아울러 인보사 이전 단계인 TGF-B유전자 삽입 치료에 대한 연구는 1998년부터 시작돼 보건복지부의 지원 받았던 것으로 확인되고 있어 향후 지원 규모가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윤 의원은 인보사 연구 참여자들이 코오롱 관련자로 확인된 만큼 지난 17년 간 진행된 인보사 연구 내용이 조작됐거나 혹은 허위로 작성됐을 가능성이 매우 높다고 보고, 코오롱에 대한 지원금 환수는 물론 검찰에 관련자들을 엄정히 수사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그는 “최종 제품 허가 과정에서 허위사실이 확인됐다는 것은 이를 뒷받침했던 연구과제의 보고서들도 허위이거나 거짓으로 작성됐을 가능성이 높다”면서 “연구과제를 지원했던 복지부, 과기부, 산자부는 인보사 연구 보고서 일체를 빠르게 검토하고 허위사실이 확인되면 연구비 환수뿐만 아니라 연구진에 대한 고발도 추진해야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검찰은 빠른 시일 내에 수사를 본격화 하고, 수사 대상에 코오롱과 코오롱티슈진 뿐만 아니라 연구 참여했던 연구자, 허가를 담당하고 국고 지원을 결정했던 정부부처의 공무원까지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인보사의 개발과 연구 허가에 관련했던 인물들을 광범위하게 포함시켜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안은선 기자  gleam0604@gunchinews.com

<저작권자 © 건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은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상호명: (주)건치신문사  |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54길 21, 제1호 3층  |  대표전화 : 02)588-6946  |  팩스 : 02)588-6943
대표자: 전민용  |  청소년관리책임자: 윤은미  |  정보관리책임자 : 김철신  |  사업자등록번호 : 214-86-74634  |  발행인 : 전민용  |  편집인 : 김철신
Copyright © 2019 건치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