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학술정보 세미나
‘턱관절 One-Day 세미나’ 흥행 폭발!지난 28일 서울대 치과병원서...김욱 원장, "24년차 구강내과 전문 개원의 임상 노하우 완전 공개"
문혁 기자 | 승인 2019.07.30 16:44
김욱 원장 초청 ‘2019년 제4회 턱관절장애, 이갈이, 코골이 및 수면무호흡증 등 임상 완전정복을 위한 One-Day 앙코르 세미나’가 지난 28일 서울대학교 치과병원 지하 1층 제2강의실에서 개최됐다.

의정부 TMD 치과의원 김욱 원장 초청 ‘2019년 제4회 턱관절장애, 이갈이, 코골이 및 수면무호흡증 등 임상 완전정복을 위한 One-Day 앙코르 세미나’가 지난 28일 서울대학교 치과병원 지하 1층 제2강의실에서 개최됐다. 

이번 세미나는 턱관절 장애의 진단 및 치료를 비롯해 ▲교합안정장치요법 ▲보험청구 ▲이갈이의 진단 및 치료 ▲보톡스 주사요법 ▲코골이 및 수면무호흡증의 진단 및 치료 등 강연이 진행됐으며, ▲개원의 ▲봉직의 ▲공보의 ▲군의관 ▲전공의 등 140여 명의 서울‧경기 지역의 치과의사가 참석했다.

이날 강연에서 김욱 원장은 “덴탈 파노라마, TMJ 파노라마, TMJ Dental CBCT 등의 촬영, 판독과 측두하악장애분석검사를 통한 진단 및 치료계획을 결정하고 주 1회 분사신장법 등 기본적 처치와 투약 처방만해도 보험청구가 매월 50만원 이상 증가할 수 있다”며 “아울러 측두하악자극요법 실시인정기관 자격을 취득한 후 주 2~3회 물리치료를 시행한다면 월 1백만 원 이상 보험청구액이 증가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Digital Dentistry의 효시 CEREC System의 임상 연자인 손병진 원장의 강연도 돋보였다. 손 원장은 국내 최초로 CAD-CAM을 이용한 Block Millling 및 3D Printing 방식의 교합안정장치 제작에 대한 특강을 진행하는 등 최첨단 의료기술을 소개했다.

아울러 보험교육 시간에는 최근 개원가의 관심이 급증하고 있는 ‘턱관절장애의 보험청구 교육’과 ‘측두하악장애자극요법 실시인정기관 신청절차’에 대해 상세한 안내를 진행했다.

김욱 원장이 현장 시연을 진행하고 있다.

강연 직후에는 김욱 원장을 비롯한 턱관절장애 교육연구회 소속 구강내과 전문의인 김재홍‧남진우‧손병진‧김성헌 원장 등의 현장시연이 진행됐다. 10여 명의 수강생을 대상으로 진행된 시연에서는 ▲이개측두신경전달마취 ▲턱관절장애 ▲근막통증 ▲이갈이 ▲두통 환자에 대한 치료 목적의 교근, 측두근, 흉쇄유돌근, 승모근에 대한 보툴리눔 독소 주사요법 과 Gummy Smile, 안면 주름 개선 등 미용 목적의 주사요법 시연이 이어졌다.

김욱 원장은 강연 이후 “24년차 구강내과 전문 개원의로서, 임상적 노하우를 완전히 공개했다”면서 “턱관절장애의 진단, 치료 및 보험청구를 중점으로, 오늘 배운 내용을 바로 내일 임상에 적용할 수 있게 하고, 월말부터 보험청구할 수 있는 유익한 강연이 되도록 노력했다”고 전했다.

또한 이번 세미나에 배포된 강의록에는 표준화된 측두하악장애 분석검사지와 ▲별도서식의 TMJ Dental Cone-Beam CT 판독소견서 ▲턱관절장애, 두통, 이갈이에 대한 설문지 ▲간이인성검사 ▲교합안정장치 ▲보톡스 주사요법시 주의사항 ▲운동요법 ▲ 측두하악관절 자극요법 인증기관 신청서 및 신청절차 안내 등 턱관절장애 증례 및 보험청구에 대한 원고 자료들이 수록됐다.

한편 주최측인 턱관절장애 교육연구회에서는 내달 29일과 오는 11월 24일, 서울대학교 치과병원에서 2019년 제5‧6회 앵콜 세미나를 하기로 했으며, 향후 후속 세미나로서울지역 어드밴스 실습코스 및 부산, 제주 등 전국투어 세미나를 하반기에 준비 중이다. 

세미나 등록 문의는 (주)메디케어(02-3281-0102, 010-8639-1500 이경화 실장)로 하면 된다.

문혁 기자  mhljb1@gunchinews.com

<저작권자 © 건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상호명: (주)건치신문사  |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54길 21, 제1호 3층  |  대표전화 : 02)588-6946  |  팩스 : 02)588-6943
대표자: 전민용  |  청소년관리책임자: 윤은미  |  정보관리책임자 : 김철신  |  사업자등록번호 : 214-86-74634  |  발행인 : 전민용  |  편집인 : 김철신
Copyright © 2019 건치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