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책
치아홈메우기 건보급여 집행률 48.8%윤소하 의원, 문케어 도입 2년 실 집행률 '56.2%'…"낮은 집행률 항목 분석·불합리한 제도 개선해야"
안은선 기자 | 승인 2019.10.02 12:49

비급여의 전면 급여화를 골자로한 '문재인케어' 2년 동안의 집행률이 56.2%에 머무르는 등 저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윤소하 의원(정의당)이 보건복지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오는 2022년까지 총 30조6,164억 원의 재정을 소요해 건강보험의 보장률을 70%까지 끌어올리겠다던 건강보험보장성 강화정책은 답보상태라고 지적했다.

윤 의원에 따르면 당초 정부는 2018년까지 4조3400억원을 소요해 정책을 추진할 계획이었으나 이 중 2조4400억원을 집행해 실집행률 56.2%에 그쳤으며, 전체 13개 항목으로 구성된 건강보험보장성 강화 세부 정책중 목표를 달성한 항목은 ▲선택진료비 폐지 ▲장애인보장구 대상자확대 ▲아동입원진료비 본인부담금 인하 ▲본인부담상한제 총 4개 항목에 불과했다. 이 4개 항목을 제외하면 집행률은 43.1%까지 떨어진다. 2022년까지 총 예산 대비 5.4%수준이다.

특히 치과분야 집행률의 경우도 마찬가지다. 지난해 노인틀니·임플란트의 경우 예상 소요재정 3726억 원 중 2234억 원을 집행해 집행률 60.6%를 기록했으며, 치아홈메우기는 예상 소요재정 336억 원 중 164억원을 집행해 집행률 48.8%선에 머무른 것으로 나타났다.

또 광중합형 복합레진 급여화는 만 12세 이하 영구치에 대한 광중합형 복합레진항목은 낮은 집행율을 보였는데, 이는 정부와 치과의사협회와의 수가협상 등이 지연되면서 2019년 1월 1일부터 시행돼, 2018년 실 집행이 이뤄지지 않았기 때문.

이어 지난 5년간 재난적의료비지원사업 현황을 살펴보면 2015년 4대중증질환 입원환자, 중증화상질환 입원환자, 항암외래진료까지 1만9000여 건에 598억원의 지원이 이뤄졌다.

2018년 건강보험보장성강화로 재난적의료비지원의 대상이 모든 질환의 입원환자와 6개 중증질환 외래진료까지 대상 질환이 확대됐고, 지원금액도 최대 3000만원으로 확대됐다. 지원확대를 예상하고 예산도 전년대비 3배가량 증액했으나 실제 지원 건수는 전년대비 2884건이 적었고, 지원액은 117억원이 줄었다. 결국 예산의 86%인 1293억원을 불용했다.

재난적 의료비지원을 신청했으나 탈락한 건수도 2016년 442건에서 2017년 975건, 2018년 966건으로 제도개선 이전인 2016년에 비교할 때 2배가량 늘었다.

이에 윤 의원은 "분명 대상질환과 대상자는 확대했지만, 기존 지원대상자가 제도변화에 따라 탈락하는 경우가 발생하는 것으로 보인다"면서 "2017년까지 기존중위소득 80%이하 소득자는 200만원 이상의 의료비가 발생하게 되면 재난적의료비 지원대상이었지만, 문재인케어로 제도가 변화된 이후에는 중위소득 50~80%까지의 대상자는 본인부담금이 200만원 이상이면서 연소득 15%가 초과할 경우에 지원대상이 됐다"고 짚었다.

이어 그는 "실제 선택진료비 폐지나 비급여의 급여화 등으로 본인부담금이 전체적으로 줄어든 상황에서 소득구간에 따라 본인부담금 비율을 기준으로 삼게 되면서 오히려 지원 대상의 기준이 강화된 꼴"이라고 지적했다.

끝으로 윤 의원은 “건강보험보장성강화 정책이 추진된 지 2년이 지난만큼 2022년까지 원래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서는 냉정한 중간평가가 필요하며, 실 집행이 낮은 사업들은 그 이유를 면밀히 분석해 불합리한 제도를 개선하고 본래의 취지에 맞게 추진될 수 있도록 해야한다"면서 "보장성강화 정책의 핵심인 비급여의 급여화를 중심으로 전체적으로 정책 도입의 속도를 올리지 않으면 보장률 70%는 지켜지지 못할 것”이라고 우려를 표했다.

안은선 기자  gleam0604@gunchinews.com

<저작권자 © 건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은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상호명: (주)건치신문사  |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54길 21, 제1호 3층  |  대표전화 : 02)588-6946  |  팩스 : 02)588-6943
대표자: 전민용  |  청소년관리책임자: 윤은미  |  정보관리책임자 : 김철신  |  사업자등록번호 : 214-86-74634  |  발행인 : 전민용  |  편집인 : 김철신
Copyright © 2019 건치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