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보건복지/사회
남인순 “건보 재정 조세비중 높여야”국고지원금 과소추계·과소지원 문제 지적…“법정 국고지원 20% 이행‧사후정산제 도입” 촉구도
안은선 기자 | 승인 2019.10.16 12:35

건강보험료에 대한 법정 국고지원 미지급금이 지난 10년 간 18조4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남인순 의원(더불어민주당)은 행 「건강보험법」과 「국민건강증진법」에 따라 건강보험료 예상수입액의 20%를 정부가 지원해야 함에도 불구, 연례적으로 예상수입을 과소 추계하는 편법으로 국고지원을 축소해 왔다고 지적하면서, 문재인케어를 안정적으로 뒷받침 하기 위해서는 국고지원 확대 등 국가책임을 강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남 의원이 국민건강보험공단(이하 건보공단)으로부터 제출받은 『건강보험 재정 국고미지급금 현황』에 따르면 지난 2009년부터 2018년까지 10년 동안 국고미지급금은 18조3,940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남 의원은 “국고미지급금은 올해의 경우 3조7,031억 원, 내년도 예산안의 경우 3조8,357억 원에 달할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면서 “2020년 정부지원 예산안은 올해보다 1조1천억 원을 증액하는 등 역대 최대 규모로 증액하고, 정부지원율을 올해 13.6%보다 0.4%p 증가한 14%로 상향 편성하는 둥 국고지원 절대액은 증가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는 “연례적인 법정지원액은 여전히 부족해 이명박 정부 평균 지원률인 16.5%, 박근혜정부 평균 지원률인 15%보다 낮은 13.6% 수준은 개선해야 한다”면서 “정부지원 축소는 결국 국민 부담으로 전가되는 만큼 법정 국고지원 20%를 이행해 문재인 케어 재정을 안정적으로 뒷받침 하는 등 건강보험에 대한 국가 책임을 강화해야 한다”고 재차 강조했다.

건강보험 국고미지급금 현황 (현금흐름기준, 과징금 제외, 단위 : 억원, %) (제공 = 남인순 의원실)

또 그는 우리나라와 같이 사회보험제도 방식을 채택하고 있는 해외 주요국의 국고지원 비중을 들면서 우리나라 법정지원 20%는 결코 높지 않다고 주장했다. 남 의원에 따르면 ▲일본 27.4%(2016) ▲대만 23.0%(2017) ▲프랑스 52.2%(2017)로 조세 위주의 운영을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남 의원은 “정부는 문재인케어 재원 조달 방안으로 국고지원금을 매년5천억 원 이상 지속적으로 확대하는 계획을 수립했다”며 “주요 선진국과 비교할 때 법정지원 20%는 상대적으로 낮은 편이며, 이마저도 연례적으로 과소지원돼 2020년 건강보험료율 결정과정에서 가입자단체가 문제를 제기했고, 그 결과 당초 계획된 3,49%보다 낮은 3.2%로 보험료율이 결정된 바 있다”고 지적했다.

주요국 정부지원제도 비교 (제공 = 남인순 의원실)

그러면서 남 의원은 이러한 과소지원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방안으로 ▲국민건강보험법 등 국가지원에 대한 불명확한 조문 개정 ▲사후정산제 도입 ▲건강보험 예산에 조세비중 확대 등을 제시했다.

남 의원은 “저출산 고령화에 능동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사회보험 방식을 유지하더라도 보험료 수입에 의존하기 보다 프랑스처럼 조세 비중을 높이는 방안도 중장기적으로 검토할 필요가 있다”며 ‘사회적 함의를 거쳐 건강보험 재정의 절반을 조세에서 지원하는 등 국가책임을 가화하고 건강보험 보장율을 더욱 확충해 ’건강보험하나로 의료비 부담없 는 평생건강관리체계 구축‘ 방안도 검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안은선 기자  gleam0604@gunchinews.com

<저작권자 © 건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은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상호명: (주)건치신문사  |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54길 21, 제1호 3층  |  대표전화 : 02)588-6946  |  팩스 : 02)588-6943
대표자: 전민용  |  청소년관리책임자: 윤은미  |  정보관리책임자 : 김철신  |  사업자등록번호 : 214-86-74634  |  발행인 : 전민용  |  편집인 : 김철신
Copyright © 2019 건치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