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덴탈패밀리
김철수, 치협 내부문건 유출로 B국장 직위해제"전직 임원·모 네트워크치과 결탁해 협회 압수수색 기획" 주장…관련 문서·조력자·금전거래 내역 확보
윤은미 | 승인 2019.11.20 16:33

대한치과의사협회(협회장 김철수 이하 치협)가 사무국 직원 국장 B씨에 대한 비리 건으로 조사위원회를 꾸려 조사한 결과, B국장이 전직 임원 A씨, 모 네트워크치과와 결탁해 협회 내부 문건을 빼돌린 정황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김철수 협회장은 지난 15일 치과의사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조사위원회 위원장을 맡은 최치원 부회장과 조사위원으로 참여한 정영복 공보이사, 그리고 이재윤 홍보이사가 참석한 가운데 이같이 밝혔다.

최치원 부회장(좌)이 조사위 조사 결과를 밝히고 있다. 김철수 협회장(우)은 침통한 표정으로 지켜보는 중.

조사위는 B국장에 대한 비리 제보를 계기로 8월 29일 5명의 위원들로 꾸려졌으며, 지난 달 6일까지 4차례의 직원 청문 조사를 포함해 총 7차례 회의를 진행했다. 김철수 협회장은 지난달 9일 최종보고서를 보고받고, 현재 B국장을 직위해제 시킨 것으로 전해졌다. 제보자는 모 단체 소속 회원이라고도 밝혔다.

조사위가 마무리된 지난달 15일에는 B국장이 국장 C씨가 자신의 컴퓨터 하드디스크를 확보하려는 현장을 발견하고 당일 성동경찰서에 비밀침해죄 및 건조물침입죄로 고발했으나 개인정보가 유출된 정황이 없고 미수에 그쳐 무혐의로 종결됐다고 조사위는 말했다.

최치원 부회장은 "이 사건을 둘러싸고 부정확한 억측들이 있어 부득이 이번 조사 결정을 알리게 됐다"며 "전직 임원과 국장 B씨가 치협의 압수수색을 기획하고 모 네트워크치과와 내통, 경찰과 조력한 정황이 드러났다"고 밝혔다. 조사위는 이들의 부적절한 의도가 담긴 문서 확보와 함께 관련 조력자도 확인했으며, 금전이 오간 은행 계좌 및 구체적인 금액까지 확보했다고 덧붙였다.

또 이 과정에서 특정 치과전문지 보도 등 상당히 조직적인 상황이 함께 포착됐는데, 전직 임원 A씨가 B국장을 통해 기자 D씨에게 수백만원의 금전을 전달한 거래가 포착됐다는 것이다.

최 부회장은 "핵심 증거물인 B국장의 컴퓨터를 확보해 포렌식을 시도했지만 공장초기화 된 상태라 아무것도 확인할 수 없다"며 "사건 이후 초기화 작업한 것으로 추측하는데 B국장이 백업파일의 소재도 알려주지 않고 증거로 제출하는 것도 거부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최 부회장은 "치협의 압수수색을 기획했고 우리가 주적으로 여기는 모 네트워크와 교류해왔다는 자체가 임원으로서 용납이 안 되는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이들이 기획한 압수수색 대상에 대해서는 최 부회장은 "김세영 전 협회장의 검찰 수사 내용, 횡령 부분 등에 대한 재수사를 유도하기 위한 작업"이라고만 언급했다.

김철수 협회장은 "이 자리에 배석하는 것이 적절한지 고민했지만 씁쓸한 마음으로 참석했다"며 "B국장이 반성한다면 사건을 확대시키지 않고 내부에서 봉합하려 중징계 중에서는 가장 가벼운 처분을 내렸으나 B국장은 C국장을 잇따라 고발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사건의 당사자로 지목된 B국장은 본지를 통해 "지금은 할 수 있는 이야기가 없다"고 말을 아꼈다.

기자회견 당시 실명이 언급되진 않았지만 전직 임원으로 거론되고 있는 A씨는 "차라리 내 실명을 밝히고 떳떳하게 증거를 내놓길 바란다"면서 "내가 모 네트워크치과와 협회의 전복을 기획하고 B국장에게 일을 지시했다는 것은 말도 안 되는 소설이며 이를 당당하게 밝히지 않고 루머식으로 퍼뜨리고 뭉뚱그려 기자회견을 하는 방식은 매우 비겁하다"고 지적했다.

A임원이 B국장을 통해 전달했다는 금전 거래의 최종 수수자인 D기자는 현재 연락이 닿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윤은미  yem@gunchinews.com

<저작권자 © 건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은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상호명: (주)건치신문사  |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54길 21, 제1호 3층  |  대표전화 : 02)588-6946  |  팩스 : 02)588-6943
대표자: 전민용  |  청소년관리책임자: 윤은미  |  정보관리책임자 : 김철신  |  사업자등록번호 : 214-86-74634  |  발행인 : 전민용  |  편집인 : 김철신
Copyright © 2019 건치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