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업계 세미나 다시보기
‘UV 임플란트 신드롬’ 전국을 수놓다‘DIO UV IMPLANT SEMINAR’ 투어 대전서 피날레… "UV IMPLANT SYSTEM의 정석 보여줘"
이인문 기자 | 승인 2019.12.17 20:44
대전 세미나 강연장 모습

디오(대표 김진백)가 지난 7일 대전 세미나를 끝으로 ‘UV IMPLANT SEMINAR 2019’ 전국투어를 성황리에 마쳤다.

‘UV 임플란트’의 이론적 고찰과 임상적 활용 섹션에서는 뉴튼치과병원 손현락 원장과 페리오플란트 현영근 원장이 연자로 나섰다.

손 원장은 ‘왜 UV 임플란트인가?’라는 주제로 SLA 표면처리의 한계를 극복하기 위한 방안이 되는 ‘UV IMPLANT SYSTEM’의 이론적 고찰과 임상적 활용에 대해 ▲분자단위 ▲세포단위 ▲임플란트 단위 ▲클리닉 활용 단위 등 4가지 단위의 주제로 ‘UV IMPLANT SYSTEM’ 강연의 정석을 보여줬다.

치과에서 직접 활용한 임상 증례를 바탕으로 일반 SLA 임플란트 표면보다 UV 조사 임플란트 표면에서 골융합이 더 빠르고, 더 강하게 나타나고 있다고 발표하면서 이론적 궁금증에 대한 해소와 임상에서의 활용과 그 우수성에 대해 모두 쏟아냈다.

최고의 정밀도를 자랑하는 디지털 임플란트 ‘디오나비(DIOnavi.)’와 ‘UV 임플란트’의 우수한 장점만을 활용한 ‘하이브리드 디지털 진료 시스템’ 섹션은 목포예닮치과 강재석 원장과 ATA치과 이정헌 원장이 맡아 진행했다.

강 원장은 ▲상악동 거상술을 동반한 무치악 환자와 같은 어려운 케이스와 ▲임플란트 식립 후 골괴사로 인한 실패 케이스에 ‘UV 임플란트’를 활용해 극복한 임상 증례를, 이 원장은 치조골이 부족한 난케이스에 빠른 골유착과 임플란트 실패율을 낮추는데 최상의 조합을 보이는 ‘하이브리드 디지털 진료 시스템’의 예지성 높은 치료 방안에 대한 강연을 펼쳤다.

임플란트 ‘Flap Surgery’에는 선치과병원 오민석 부장이 나서 지난 8년여 동안 임플란트 식립 1만 개에 육박한 고수답게 강연을 담담하게 풀어냈다.

지금까지 식립한 SLA 표면처리 된 9,000여 개의 임플란트 성공률은 98% 이상 그리고 UV 조사 임플란트 450여 개는 99% 이상의 식립 성공률을 보였다. 단순히 SLA 표면처리된 임플란트와 UV 조사 임플란트 성공률 수치는 비슷했지만 UV 조사 임플란트를 식립한 케이스는 모두 ▲대사성 질환 또는 고령의 환자 ▲골질이 나쁘거나 발치 즉시 케이스 ▲잔존골이 부족해 뼈이식이 필요한 케이스와 같은 난케이스에서만 식립한 성공률로 의미 있는 수치라고 발표했다.

또한 ‘UV Activator2’는 20초라는 짧은 UV 조사 시간으로 임플란트 수술 시 픽스쳐 사이즈 변경과 같은 변수에도 손쉽게 대응이 가능하고 초기 골유착율을 높여 로딩 기간을 단축 시키기 때문에 ‘UV 임플란트’를 선택하지 않을 이유가 없다고 강조했다.

디오의 김진백 대표는 "세미나에 대한 만족도 설문조사 결과 응답자의 85% 이상이 세미나 운영 전반에 대해 만족한다고 답했고 그 중 ‘UV 임플란트를 적극 도입하겠다’고 답한 응답자가 82% 이상에 달할 정도로 만족스러운 세미나였다고 평가됐다"며 “이번 세미나를 기폭제로 ‘UV Implant System’이 전 세계에 빠르게 확산될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전했다.

등록처 모습
강연장 밖 전시부스 모습
이날 참석자들은 디오의 ‘UV IMPLANT SYSTEM’에 큰 관심을 보였다.

이인문 기자  gcnewsmoon@gunchinews.com

<저작권자 © 건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인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상호명: (주)건치신문사  |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54길 21, 제1호 3층  |  대표전화 : 02)588-6946  |  팩스 : 02)588-6943
대표자: 전민용  |  청소년관리책임자: 윤은미  |  정보관리책임자 : 김철신  |  사업자등록번호 : 214-86-74634  |  발행인 : 전민용  |  편집인 : 김철신
Copyright © 2020 건치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