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덴탈패밀리 기공
치기협, 경자년 새로운 도약 다짐지난 3일 신년하례식 개최… "더욱 발전할 제27대 신임집행부 탄생 기원"
이인문 기자 | 승인 2020.01.07 16:56
치기협이 지난 3일 신년하례식을 개최했다.

대한치과기공사협회(회장 김양근 이하 치기협)가 지난 3일 치과기공사회관에서 치기협 명예회장 및 고문, 대의원총회 의장, 감사, 시도회장, 임원 등 약 6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2020년 신년 하례식을 열고 경자년(庚子年) 새해를 맞아 치과기공계의 희망찬 도약을 다짐했다.

치기협 김양근 회장은 이날 신년사를 통해 "우리 치과기공계는 발전적인 부분도 많았지만 개선해야 할 부분도 많아 지난 3년 동안 유관단체와 국회, 복지부, 식약처 등 관계 기관을 방문해 치과기공계 현안문제를 전달하는 등 많은 노력을 해왔다"면서 ▲의기법 개정으로 중앙회 설립근거 마련 ▲치과기공사 업무범위로 ‘컴퓨터 등을 이용한 치과기공물의 디자인․제작’을 명시한 의기법 시행령 개정 ▲유튜브 통한 치과기공사 홍보 ▲해외 기공물의 합법적 수주를 위한 베트남 보건대학 설립 MOU 체결 ▲불량기공물 신고센터 운영 등 다양한 회무를 추진해왔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최근에는 악안면보철기공학회 창립을 통해 외연 확대를 꾀하고 있다"면서 치기협과 산하단체가 더욱 화합하고 결속할 수 있도록 소통에 나서겠다고 다짐했다.

신년사를 하고 있는 치기협 김양근 회장

이어 치과기공계의 발전을 기원하는 축하 떡 케이크 커팅식과 치기협 김춘길 명예회장의 건배 제의와 함께 참가 내빈들의 새해 소망을 기원하는 덕담들이 이어졌다.

참석 내빈들은 각자 신년을 맞는 덕담을 통해 치과기공계 및 치과계 연관 단체들에게 의미 있는 한 해가 되고, 2020년 경자년 새해를 맞이해 제26대 집행부가 이루지 못한 것을 이루는 제27대 집행부가 탄생하기를 기원했다.

이인문 기자  gcnewsmoon@gunchinews.com

<저작권자 © 건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인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상호명: (주)건치신문사  |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54길 21, 제1호 3층  |  대표전화 : 02)588-6946  |  팩스 : 02)588-6943
대표자: 전민용  |  청소년관리책임자: 윤은미  |  정보관리책임자 : 김철신  |  사업자등록번호 : 214-86-74634  |  발행인 : 전민용  |  편집인 : 김철신
Copyright © 2020 건치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