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경부 치협에 경제특구법 개정 찬성 '종용'
상태바
재경부 치협에 경제특구법 개정 찬성 '종용'
  • 강민홍 기자
  • 승인 2004.10.15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치협 이병준 이사, 공부 더 하고 '설득' 당부

최근 재정경제부가 치협 등 의료단체들을 돌며 "경제자유구역법 개정에 찬성 입장을 밝히라"며 협박성 '설득' 작업을 하고 다닌 것으로 밝혀지고 있다.

치협 이병준 치무이사에 따르면, 최근 경제특구기획단 지역총괄과 송준상 과장 등이 치협에 찾아와 "의협 등 모든 의료단체들도 다 찬성하는데 왜 너희만 반대하냐"면서 "개정을 찬성해 줄 것"을 종용했다는 것이다.

또한 재경부는 치협 뿐 아니라 한의사협 등 타 단체에게도 "치협과 의협 등 모든 의료계가 찬성하는데, 왜 너희만 반대하냐"며 똑같은 방식의 행태를 벌인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실제 재경부의 이런 돌출 행동으로, 애초 반대 입장을 표명해 왔던 의협이 최근 명확한 입장 발표를 꺼리는 등 악영향도 큰 것으로 보인다.

치협 이병준 치무이사는 "재경부 관계자가 특구 내 '면허 인정'과 '진료 허가'도 구분 못하는 등 의료계를 정말 모르고 있더라"면서, "각 단체를 설득할 거면, 의료계에 대해 공부 좀 더 하고 추진할 것을 당부했다"고 밝혔다.

건치 정성훈 공동대표는 재경부의 이런 행보에 대해 "자신들이 밀리고 있다는 것을 드러내는 반증 아니냐"면서, "자신들의 정책이 잘못됐음을 시인하고 이제라도 그만 스스로 접는 게 현명한 처술일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