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덴탈패밀리
건치의 초석을 다진 진정한 한량 송학선[특별기고] 故 송학선 영전에 바치는 글
송필경 | 승인2018.09.27 18:23
  • 김의동 2018-09-28 09:15:32

    선생님의 호탕한 웃음소리와 구성진 노래가락이 많이 그리울것 같습니다. 건치에 남겨주신 많은 사랑과 자산들을 언제까지나 감사히 기억하겠습니다. ㅠ.ㅠ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상호명: (주)건치신문사  |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54길 21, 제1호 3층  |  대표전화 : 02)588-6946  |  팩스 : 02)588-6943
    대표자: 전민용  |  청소년관리책임자: 윤은미  |  정보관리책임자 : 김철신  |  사업자등록번호 : 214-86-74634  |  발행인 : 전민용  |  편집인 : 김철신
    Copyright © 2019 건치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