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보건복지/사회
1인1개소법 구현 위해 복지부 뭘 했나?보건연합, 대법원 판결 확대 해석 경계‧보완입법 절대 필수…최종 책임자 복지부의 ‘모르쇠’ 규탄도
안은선 기자 | 승인2019.06.04 16:43
  • 치과원장 2019-06-06 00:20:05

    이런거 할 시간에 치과대학 입학 및 수련의 선발과정에서 부당함은 없었는지 교수 자제분들 전수조사 해야한다니까요? 눈앞의 큰 적폐를 놔두고 끽소리도 못하는겁니꽈?   삭제

    • 가식자들 2019-06-05 00:00:50

      충주시 시정명령 받은 건 기사 한 줄이나 썼나요?
      공정위에 의해서 사실로 다 밝혀졌는데?
      가격담합 안 지켰다고 인민재판하고
      대학교수들이랑 결탁해서 위생사 취업 가지고 협박하고 장난치고..

      이런 거 다 사실로 밝혀졌는데,
      몰라서 한 줄도 안쓴 건가?

      저~~~~엉말 가식적이다.

      정의로운 척 하지 마세요. 네?   삭제

      • 가식자들 2019-06-04 23:57:26

        지역 치과의사들이 가격 가이드라인을 정해놓고
        그 가이드라인을 지키지 않으면 온갖 괴롭힘을 가하는 방식으로
        임플란트 가격을 담합하다가,
        공정위로부터 시정명령을 받았는데,
        그게 극단적인 상업주의요 영리추구 아닌가?
        그런 건 찍소리도 못하면서 무슨 정의로운 척은 혼자 다하고 있는 건치.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상호명: (주)건치신문사  |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54길 21, 제1호 3층  |  대표전화 : 02)588-6946  |  팩스 : 02)588-6943
        대표자: 전민용  |  청소년관리책임자: 윤은미  |  정보관리책임자 : 김철신  |  사업자등록번호 : 214-86-74634  |  발행인 : 전민용  |  편집인 : 김철신
        Copyright © 2019 건치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