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덴탈패밀리
“종편보도 기획된 음모…배후세력 밝힐 것”김철수 “사후관리 개념 진료‧의료법 위반 아냐” 해명…협회장 출마 의지 피력도
윤은미 | 승인2020.01.14 15:48
  • 참지적인 2020-01-15 18:15:28

    김세영 회장도 김세영 치과 그대로 두더니 임기 끝나고 재인수 했죠.
    김철수 치과...
    김철수 치과...
    김철수 치과...

    상식적으로 남의 이름 걸고 진료하는게 납득이 되나??

    명의 대여로 병원 키핑해둔 거 아닐까 하는
    의심이 자연스러운 상황   삭제

    • 응징자 2020-01-15 10:50:44

      불법을 저질러 놓고 말이 안도닌 변명하는 철수   삭제

      • 팩트 2020-01-15 09:38:33

        아무리 변명을 해도 의료법 위반, 겸직금지 위반은 맞다. 논점을 흐리려고 신고한 사람을 비난하는데, 아무리 그래도 김철수 회장이 회원들의 신의를 저버리고 법과 규정을 위반을 했다는 팩트는 변함이 없다. 불법이 아니라면 떳떳하게 사전에 왜 미리 회원들에게 알리지 않고 근무시간에 다른 일을 했나?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상호명: (주)건치신문사  |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54길 21, 제1호 3층  |  대표전화 : 02)588-6946  |  팩스 : 02)588-6943
        대표자: 전민용  |  청소년관리책임자: 윤은미  |  정보관리책임자 : 김철신  |  사업자등록번호 : 214-86-74634  |  발행인 : 전민용  |  편집인 : 김철신
        Copyright © 2020 건치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