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건치 30주년
건치-민의련 공동포럼 회의 진행[포토] 건치, 공동포럼 및 민의련신문-건치신문 기사제휴 제안
문혁·안은선 기자 | 승인 2019.04.27 11:11

본지는 건강사회를 위한 치과의사회(공동대표 김기현 홍수연 이하 건치) 30주년 기념식을 맞은 오늘(27일), 건치와 건치 사람들의 모습을 화보로 발 빠르게 전달합니다.

-편집자 주-

 

건치는 30주년 행사를 앞둔 오전 10시 경 전일본민주의료기관연합회(이하 민의련)와 만나 공동포럼 및 연구, 민의련-건치신문 간 기사제휴 등을 논의했다.

이번 회의에는 건치 홍수연 대표를 비롯해 본지 김철신 편집국장, 채민석 편집위원, 안은선 기자가 참석했으며, 민의련에서는 야마다 히데키 부화장, 이와시타 하루오 치과부장, 민의련신문 시로타 나츠미 기자가 참석해 의견을 나눴다.

건치와 민의련이 건치 창립 30주년 사전행사로 공동포럼 및 기사제휴에 대해 논의 했다. (왼쪽부터) 민의련 야마다 히데키 부회장, 이와시타 하루오 치과부장, 건치 홍수연 공동대표, 건치신문 김철신 편집국장, 채민석 편집위원
민의련과 건치가 공동포럼 및 기사 제휴 건에 대해 논의했다.
(왼쪽부터) 민의련신문 시로타 나츠미 기자, 민의련 야마다 히데키 부회장, 이와시타 하루오 치과부장
(왼쪽부터) 건치신문 채민석 편집위원, 건치 홍수연 공동대표, 건치신문 김철신 편집국장

 

문혁·안은선 기자  mhljb1@gunchinews.com

<저작권자 © 건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혁·안은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상호명: (주)건치신문사  |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54길 21, 제1호 3층  |  대표전화 : 02)588-6946  |  팩스 : 02)588-6943
대표자: 전민용  |  청소년관리책임자: 윤은미  |  정보관리책임자 : 김철신  |  사업자등록번호 : 214-86-74634  |  발행인 : 전민용  |  편집인 : 김철신
Copyright © 2020 건치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